月 결제액은 6300억 돌파
1인당 평균 결제액 6만6843원
국내 3대 배달 앱(응용프로그램)으로 불리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의 월 결제액이 총 63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분석됐다. 이용자도 1000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3일 앱 분석 서비스 업체인 와이즈앱에 따르면 이들 앱을 통해 이용자들이 결제한 금액은 지난해 1월 2960억원에서 올해 7월 6320억원으로 증가했다. 1년6개월 만에 2.1배가 됐다. 앱 이용자들이 신용카드, 체크카드 등으로 결제한 금액을 표본조사한 결과다. 지난해 1월 533만 명이던 결제자 수는 올해 7월 945만 명을 웃돌았다. 특히 7월 결제자 중 75%가 2030세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1인당 평균 결제 횟수는 2.7회에서 3.1회로 늘었다. 1인당 평균 결제금액 역시 5만5472원에서 6만6843원으로 증가했다.

와이즈앱 관계자는 “지난해 주요 배달앱을 통한 결제 추정금액은 4조4000억원이었으나 올해는 7월까지만 해도 3조8000억원에 달해 지난 한 해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만 20세 이상 한국인이 신용카드, 체크카드, 계좌이체, 휴대폰 소액결제로 결제한 금액을 추정했다. 법인카드, 법인계좌이체, 기업 간 거래, 현금거래, 상품권 결제액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