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잡고 세종시 생활권 조성 현장에 5G 기반 스마트건설 기술을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세종 5-1 생활권 국가 지정 스마트시티 건설 지역에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 전용 5G망을 도입한다.

5G 기반 중장비 원격제어, 드론을 활용한 측량 및 공정관리, 지능형 CCTV 및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통한 안전 관리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건설 현장 지하에서도 원활한 통신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추가 기지국 구축에 나선다.

또 통신망을 스마트건설 현장 전용망으로 구성해 통신 신호가 필수적인 중장비 원격제어, 드론, IoT 등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조원석 상무는 "LH와 업무협약을 통해 세종 스마트시티 시공 과정에 5G 통신망 기반의 원격제어·드론·CCTV·사물인터넷 등을 선보인다"며 "앞으로도 LG유플러스만의 차별적 서비스로 지속 협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