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송파구 전동스쿠터 1000대 시범운영
전담팀 꾸려 국내 현지화 전략 짠다
빔 모빌리티 전동 스쿠터/사진=빔 모빌리티

빔 모빌리티 전동 스쿠터/사진=빔 모빌리티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전동 스쿠터(킥보드) 공유플랫폼 서비스기업 '빔(Beam) 모빌리티'가 국내 마이크로모빌리티 시장에 진출한다. 24시간 운영체계 도입 등 국내 현지화 전략으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빔 모빌리티는 29일 서울 종로구 위워크 종로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빔 모빌리티는 지난달부터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에서 전동스쿠터 1000여대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빔 모빌리티는 아시아 시장에서는 이미 사업 기반을 갖추고 있다. 올해 2월 호주를 시작으로 뉴질랜드·말레이시아에서 전동스쿠터 공유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대만에서는 대학 내 시범주행 서비스를 하고 있다.

후발주자인 빔 모빌리티는 국내 입지를 다지기 위한 현지화 전략에 초점을 맞췄다. 전동스쿠터 서비스를 하는 국내 마이크로모빌리티 업체로는 킥고잉·고고씽·씽씽 등이 있다.

빔 모빌리티는 우선 국내 전담팀을 꾸렸다.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은 국내법에 의해 운전면허 정보를 요구하도록 했다. 한국 소비자들 선호도에 따라 손쉽게 가입·탈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서울은 빔 모빌리티의 전동스쿠터가 24시간 서비스되는 유일한 도시다. 지헌영 빔모빌리티코리아 지사장은 간담회에서 "처음 서울에서 서비스할 때는 24시간이 아니었다. 아침 일찍 오전 7시부터도 이미 이용자들이 많은 것으로 파악해 24시간 서비스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빔 모빌리티는 또 30일 서울 동대문 맥스타일에서 소비자가 직접 전동스쿠터를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현장에서 회원가입 하면 곧바로 직접 주행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