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킹클래스 플랫폼 만든
안상미 '공공의 주방' 대표
"아마추어 셰프들이 주방 빌려 요리수업…'맛있는 한끼' 공유해요"

‘삼시세끼’ ‘나혼자 산다’와 같은 TV 예능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면서 요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새로운 요리를 접할 수 있는 창구는 다양하다. 오프라인에서는 요리학원, 일일 쿠킹클래스 등에서 요리를 배울 수 있다. 아마추어들은 주로 쿠킹클래스를 찾는다. 매일 시간을 내는 것이 힘들기 때문이다. 요리사 지망생들과 수업을 받는 게 부담스럽기 때문이기도 하다.

지난 3월 서비스를 시작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공공의 주방’은 쿠킹클래스 플랫폼을 표방한다. 요리 전문가, 수강생, 요리 수업을 열 수 있는 공간 소유자 등을 한곳에 모았다. 일반인들도 나만의 레시피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

창업자인 안상미 대표(사진)는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마케팅을 담당한 호텔리어였다. 결혼과 출산으로 일을 그만두고 가족의 식사를 책임지면서 쿠킹클래스를 자주 찾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가 만난 요리 전문가들은 일일클래스를 자주 열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장소를 빌리는 게 하늘의 별따기인 데다 수강생 모집도 만만찮다는 얘기였다. 궁리 끝에 찾은 해법이 요리 전문가와 수강생, 공간 소유자를 한곳에 모은 온라인 플랫폼이었다.

공공의 주방은 서비스를 시작한 지 여섯 달 만에 회원 1만5000명을 넘어섰다. 공공의 주방을 기반으로 수업을 하는 강사도 50여 명에 이른다.

요리 전문가 박영정 씨의 태국무쌈 클래스.

요리 전문가 박영정 씨의 태국무쌈 클래스.

수업 공간을 빌려주는 호스트들의 반응도 뜨겁다. 빈 주방을 잠시 빌려주는 것만으로 가욋돈을 벌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과 수도권에 40여 개 공간이 등록돼 있다. 11만원이면 네 시간 동안 공간을 빌려준다.

공공의 주방은 연말까지 전국에 100여 개의 요리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안 대표는 “제주도 요리 전문가가 서울뿐 아니라 대구나 광주에서 제주 향토요리 수업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식재료 배달 사업도 준비 중이다. 식재료 배송 채널인 푸드서플라이와 제휴해 혼자 요리에 도전하는 소비자에게 식재료를 보낼 예정이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