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서 세계 최초로 구독자 1억 명을 돌파한 개인 유튜버가 나왔다. ‘퓨디파이(PewDiePie·퓨다이파이)’라는 이름의 유튜버다. 본명은 펠릭스 크젤버그(Felix Kjellberg)다. 유튜브는 퓨디파이의 활동상을 간략한 연대기로 정리해 트위터 등에 올리며 구독자 1억 명 달성을 축하했다.

더버지,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미국 언론들은 퓨디파이가 2010년 4월 유튜브에서 자신의 채널을 시작한 이후 9년 만에 구독자 1억 명을 돌파했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퓨디파이라는 이름은 그의 과거 채널 ‘퓨디(PewDie)’에서 비롯됐다. 퓨(Pew)는 총알이 날아가는 소리를 뜻하는 의성어다. 한국어의 ‘피융~’과 비슷한 말이다. 디 또는 다이(Die)는 ‘죽는다’는 뜻이다. 그는 퓨디에 자신이 좋아하는 ‘파이(Pie)’를 접미사로 붙여 다른 이름의 채널을 만들었다. 그 결과 퓨디파이(PewDiePie)가 탄생했다.

구독자 1억 명을 돌파한 것은 개인 유튜브 채널 가운데는 첫 기록이다. 이에 앞서 인도의 음반 레이블인 ‘T-시리즈’의 유튜브 채널이 지난 5월 유튜브 사상 처음으로 구독자 1억 명을 돌파했다.

퓨디파이의 채널은 비디오게임을 하며 깜짝 놀라거나 통쾌해하는 자신의 반응을 함께 보여주거나 장난, 농담 등이 주 내용을 이룬다. ‘마인크래프트’ 게임을 플레이하는 것으로 유명하지만 다른 게임은 물론 인터넷 문화와 관련한 소식 전달 등으로도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퓨디파이는 스웨덴 출신이다. 칼머기술대에 재학 중이던 2011년 유튜브 채널에 집중하기 위해 학교를 중퇴했다. 이듬해인 2012년 7월 구독자 100만 명을 달성했다. 그는 인종차별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낳기도 했다.

2017년에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그의 과거 반유대주의적 농담을 보도하면서 디즈니가 협력 관계를 끊었다. 또 작년에는 실시간 방송 도중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겨냥한 인종차별적 속어를 사용했다가 사과하기도 했다.

퓨디파이는 이달 19일 8년간 사귀어온 이탈리아 출신의 여자친구 마르지아 비조냔과 결혼했다. 그녀는 패션·미용 유튜버로 활동하기도 했다. 이 둘은 현재 영국 브라이턴에 살고 있다.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집계에 따르면 퓨디파이는 지난해 1550만달러(약 188억원)를 벌어들였다.

국내에서는 ‘보람튜브’가 많은 구독자와 대규모 수익 등으로 유명하다. 보람패밀리가 운영 중인 채널은 모두 3개다. ‘보람튜브’, ‘보람튜브 브이로그’, ‘보람튜브 토이리뷰’ 등이다. 이 가운데 가장 오래된 채널은 2012년 2월 만들어진 보람튜브 브이로그로, 일상과 장난감 놀이 영상 등이 올라온다. 구독자는 1880만명을 넘었다.

미국 유튜브 분석사이트인 소셜블레이드는 보람패밀리 채널 분석 결과 월 매출이 최대 37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매출의 대부분은 채널 광고수입이다. 이 업체에 따르면 한국에서 개설된 유튜브 채널 광고수익 1위(보람튜브 토이리뷰)와 2위(보람튜브 브이로그) 모두 보람패밀리가 운영하는 채널이 차지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