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통신 서비스는 지원 안해
애플 '아이폰 프로' 내달 출시…'트리플 카메라' 처음으로 적용

애플이 다음달 발표하는 아이폰 신제품 이름이 ‘아이폰 프로’(추정 이미지)가 될 전망이다. 또 처음으로 ‘트리플 카메라’를 적용하는 등 카메라 기능을 개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다음달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의 후속 제품인 두 종류의 ‘프로’ 모델과 보급형 아이폰XR의 후속 제품 등 총 세 개의 아이폰 신제품을 공개할 것이라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제품은 카메라 기능을 강화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처음으로 세 개 카메라를 탑재해 시야각이 넓은 초광각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녹화 도중에 색을 바꾸고, 효과를 입히고, 화면을 일부 오려낼 수 있는 등 전문가급 비디오 카메라 기능을 갖췄다.

신제품 뒷면에 무선 이어폰 에어팟의 무선충전 케이스를 올려두면 충전할 수도 있다. 얼굴 ID 센서도 개선했다. 아이폰을 탁자 위에 평평하게 눕힌 채로도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기존 제품은 아이폰이 정면으로 얼굴을 향하도록 들어올려야 인식할 수 있다.

또 아이폰을 떨어뜨렸을 때 잘 깨지지 않도록 설계한 새로운 파손 방지 기술을 탑재했을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화면 크기와 앞면 디자인 등은 기존 제품과 비슷하다. 5세대(5G) 이동통신은 지원하지 않는다. 내년에 5G 모델을 내놓을 전망이다. 애플은 다음달 10일 아이폰 신제품을 공개한 뒤 20일부터 판매를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