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은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의 미국 임상 3상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미국에서 복부성형술 환자를 대상으로 지난 5월 시작해 19일 307번째 환자를 끝으로 종료했다. 심각하거나 예측하지 못한 부작용은 없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엄지건막류 절제술 환자 60명에 대한 미국 임상 2b상도 어제(22일) 마무리했다. 비보존은 11월 중 데이터를 확정하고 올해 안에 탑라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는 "이번에 진행한 임상에서는 이전 임상 2상과 달리 환자들에게 수술비를 지원함으로써 오피오이드 용량을 상당히 제한할 수 있었기 때문에 오피란제린의 독자적 진통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며 "탑라인 결과가 나오면 기술이전도 급물살을 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란제린은 뛰어난 안전성과 효능을 바탕으로 오피오이드 같은 마약성 진통제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진통제 시장은 암, 당뇨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시장으로 2024년에는 1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술 후 통증 시장의 경우 2024년 48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대부분이 마약성 진통제이기 때문에 오남용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가 심각하다.

회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시행한 4번의 임상 2상에서 우수한 안전성이 입증됐고 진통 효능 및 오피오이드 절감 효과가 재차 확인됐다"며 "수술 후 통증을 제어하는 1차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오피란제린은 통증 강도 7 이상의 중증도 통증에 대해서 오피오이드보다 더 우수한 진통 효과를 보였고 오피오이드가 다량 투여돼도 진통 효과가 미미한 환자군에서 특히 뛰어난 진통 효과가 관찰됐다"고 했다.

비보존은 2008년 설립된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치료제 전문 기업으로서 다중-타깃 신약 개발 플랫폼 기술을 자체 구축하고 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