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빅데이터 스타트업 '부스트' 인수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는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부스트(Voost)'를 인수했다고 22일 밝혔다.

부스트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재학 중 한글 형태소 분석기인 ‘꼬꼬마'를 개발해 주목 받은 이동주 씨가 지난해 설립한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이다. 인공지능(AI) 기반 자연어처리(NLP)를 비롯해 기계 학습, 데이터 마이닝 등 다양한 기술을 폭넓게 활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티몬, 롯데홈쇼핑, 스타벅스 내 상품 추천 시스템과 밴드 내 광고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번 인수에 따라 이동주 전 부스트 대표는 번개장터 CTO를 맡게 된다. 이 CTO와 함께 ‘꼬꼬마’를 개발한 연종흠 박사, 삼성전자에서 자동 영상 콘텐츠 인식 시스템 개발을 주도한 박병성 전 부스트 CTO 등 부스트의 임직원 역시 번개장터에 합류한다.

번개장터는 부스트의 기술력을 토대로 검색·추천 시스템과 데이터 마이닝 기능을 집중 강화해 더욱 빠르고 안전한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장원귀 번개장터 대표는 “뛰어난 데이터 마이닝 기술력을 가진 부스트 인수를 계기로 검색 및 추천 기능을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