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가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 업체 이노그리드와 손잡고 국내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나선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공 및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 센터(SDDC)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사업 활성화와 지속적인 클라우드 사업 모델 개발에 함께 나설 계획이다.

시스코는 22일 서울 삼성동 시스코코리아 본사에서에서 이노그리드와 클라우드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시스코는 멀티 클라우드를 핵심사업으로 선정하고 클라우드 플랫폼, 네트워크, 보안 및 운영 자동화 솔루션 포트폴리오로 국내 시장을 공략해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스코는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포탈 및 오케스트레이션을 자사 포트폴리오에 통합할 계획이다. 또 SDDC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서비스형 인프라(IaaS) 통합화를 기반으로 국내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서비스형 플랫폼(PaaS)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모델을 개발, 공동 사업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시스코 측은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의 선도적인 솔루션과 국내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융합한 사업 협력 모델로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기술력 향상과 국내 솔루션의 글로벌 진출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 시장에 대응하고 시장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PaaS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 모델을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나날이 증가하는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에 대한 국내 시장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