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sh Player는 2020년 12월 이후 더 이상 지원되지 않습니다.”

최근 구글 크롬 브라우저를 띄우면 이런 문구를 자주 발견할 수 있다. 크롬 브라우저 최신 버전의 가장 큰 변화다.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에 대한 디폴트(기본) 지원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플래시를 사용하는 웹사이트가 제대로 안 보이는 문제 등으로 사용자들은 플래시를 켜두고 싶을 수도 있다. 절차는 다소 까다로워졌지만 아직까지는 환경설정을 통해 지원 옵션을 켤 수 있다. 구글은 2020년 말에 플래시 지원을 완전 중단할 계획이다.

어도비는 2년여 전 “플래시 플레이어의 새로운 버전을 개발하지 않고, 기존 버전을 업데이트하지도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이유로 구글뿐만 아니라 여러 웹브라우저 회사들이 플래시 지원 중단 계획을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MS)도 에지 브라우저,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에서 플래시 지원을 중단할 예정이다.

어도비의 최종 기술 지원 중단이 1년 4개월가량 남은 가운데 국내 웹사이트들의 대응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6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과 함께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민간 500대 웹사이트 중 142곳은 여전히 플래시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 500대 웹사이트는 국민 전체 이용 비중의 83%를 차지한다.

기술 지원 중단 이후 가장 우려되는 것은 보안 문제다. 플래시 업데이트가 이뤄지지 않으면 해킹 위협이 커지기 때문이다. 정보 유출, 랜섬웨어 감염 등의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이 같은 이유로 플래시 기반 서비스를 빨리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러 브라우저에서 쓸 수 있는 웹표준 기반으로 웹사이트를 제작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래야만 은행 사이트 등을 들어갈 때마다 플래시를 켜야 하는 불편이 줄어들 것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