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 세포배양 플랫폼 활용해
2주내 암세포 데이터 철저 분석
“암 환자 개인 특성에 맞춘 정밀의료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엠비디의 세포배양 플랫폼 기술을 활용하면 환자의 암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 빠르게 확인하고 최적의 항암제를 찾을 수 있습니다.”

구보성 엠비디 대표는 경기 수원 광교에 있는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원 내 본사에서 “암 환자에게 다양한 항암제를 투여할 수 없기 때문에 사람 몸 밖에서 암세포를 배양한 뒤 여러 가지 조합을 시험해보는 것이 안전하고 정확하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엠비디는 3차원 세포배양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는 회사다. 조직 검사로 암세포를 떼어낸 뒤 배양해 최적의 항암제를 찾아준다. 3차원 세포배양 칩, 칩에 배양된 세포를 균등하게 뿌리는 스파터, 항암제 접촉 결과를 분석하는 스캐너가 이 회사의 핵심 기술이다.
구보성 엠비디 대표가 3차원 세포배양 칩에 세포를 뿌려주는 스파터를 설명하고 있다.  /박상익  기자

구보성 엠비디 대표가 3차원 세포배양 칩에 세포를 뿌려주는 스파터를 설명하고 있다. /박상익 기자

세포배양과 항암제 추천을 한번에

엠비디의 세포배양 칩 ‘셀비트로’는 연필심 굵기의 기둥 끝에 세포가 맺히게 하는 배양판이다. 적게는 8개에서 많게는 532개를 한 판에 배양할 수 있다. 평면에서 세포를 배양하면 자라면서 중력으로 인해 반원형으로 퍼진다. 세포가 정상적인 모양으로 자라지 못할뿐더러 항암제 등을 써도 정확한 결과를 낼 수 없다. 셀비트로는 기둥 끝에 세포를 뿌리고 젤 성분으로 가둬 원형 크기를 유지한다. 사람 몸속에서 자라는 것과 비슷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환자 몸속에서 나온 암세포를 일정 기간 배양한 뒤 항암제가 담긴 판에 꽂는다. 사람에게 항암제를 투여하는 것과 비슷한 원리다. 항암제 처리를 마친 뒤 스캐너에 넣으면 어떤 약물의 항암 효과가 가장 좋았는지를 수치와 그래픽으로 알려준다. 여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2주일이다. 이 과정에 3차원 세포배양, 바이오 프린팅, 세포 이미지 분석, 딥러닝 기술 등이 활용된다. 구 대표는 “세포 배양과 항암제 처리 등을 사람이 손으로 하면 오류 발생 가능성이 있다”며 “엠비디의 스파터는 세포를 정밀하고 균일하게 뿌리기 때문에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엠비디 "암세포 분석해 최적의 항암제 추천"

FDA 승인 후 수출 물꼬

엠비디가 보유한 플랫폼 기술은 신속성과 정확성이 장점이다. 유전체 분석을 통해 환자의 암 특성을 파악하고 투여 가능한 항암제 및 조합을 찾아내 의사에게 추천하는 방식이다. 기존 혈액 진단 방식으로는 환자가 어떤 암을 앓고 있는지 찾아낼 수 있지만 치료 방법까지 제시할 수는 없다. 엠비디는 매우 적은 양의 암 조직으로 투여 가능한 항암제 조합을 찾아내는 기술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구 대표의 설명이다.

엠비디는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등과 협력해 항암제 추천 솔루션 개발 작업을 하고 있다. 구 대표는 “의학의 발전으로 같은 위암이라도 사람마다 적합한 치료제가 다를 수 있다”며 “환자의 암 정보와 투약 데이터를 엠비디의 추천 솔루션과 비교하며 정확성을 높여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암 세포 진단과 항암제 추천을 한번에 할 수 있는 장점 덕분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를 받은 것을 계기로 싱가포르와 유럽에서 수출 실적을 올렸다. 암 환자를 치료해야 하는 병원, 연구소, 제약바이오 기업 모두 엠비디의 잠재 고객이다. 이 회사의 플랫폼이 건강보험 급여 대상이 되면 10년 내 매출이 5000억원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 매출은 13억8400만원이었다. 구 대표는 “2021년 하반기에 기술특례상장을 통해 코스닥시장에 입성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