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화웨이가 9일 독자 개발한 운영체제(OS) ‘훙멍(鴻蒙)’을 공식 발표했다. 영어명은 ‘하모니(Harmony)’로 정했다. 화웨이가 독자 OS를 내놓는 것은 미국 정부의 제재로 구글의 안드로이드 OS를 쓰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화웨이는 이날 중국 광둥성 둥관시에서 열린 개발자대회에서 새 OS 훙멍을 공개했다. 화웨이는 앞으로 훙멍이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맞아 스마트폰 외에도 태블릿PC, TV, 인공지능(AI) 스피커, 자동차 등에 두루 쓰이는 범용 OS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화웨이는 올 가을 안드로이드를 대체할 독자 OS를 탑재한 제품을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화웨이는 그동안 상하이교통대와 함께 리눅스(Linux) 기반 OS를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훙멍은 중국 신화에서 세상이 탄생하기 전 혼돈 상태 속의 신비로운 힘을 뜻하는 말이다.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는 “화웨이는 그동안 자체 OS를 개발해왔다는 사실을 숨기지 않았지만 앞으로 (훙멍이) 안드로이드를 얼마만큼 대체할지는 불분명하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규제 완화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 방침은 내놓지 않고 있다.

화웨이가 안드로이드 대신 독자 OS를 사용한다고 해도 중국을 제외한 유럽, 동남아, 남미 등 화웨이의 주요 해외 시장에서 받는 타격을 쉽게 극복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의 제재가 풀리지 않는 한 화웨이의 새 OS가 설치된 제품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유튜브, 지메일, 구글 지도, 구글 검색 앱(응용프로그램) 등을 이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화웨이는 이번 독자 OS 발표가 미국 정부의 압박으로 구글 안드로이드를 쓰지 못하게 된 결과라고 밝히고 있다. 삼성전자에 이어 판매량 기준 세계 2위 스마트폰 회사인 화웨이는 안드로이드폰의 점유율을 높이는 데 많은 기여를 해왔다. 따라서 화웨이가 앞으로 안드로이드 대신 훙멍으로 OS를 대체할 경우 안드로이드폰 점유율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