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권 시장 공략 박차
엠바크 스튜디오 CI/사진=넥슨

엠바크 스튜디오 CI/사진=넥슨

넥슨은 엠바크 스튜디오의 지분 전량을 인수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넥슨은 엠바크 스튜디오에 대한 보유 지분율을 기존 66.1%에서 72.8%로 확대하고, 향후 5년 내에 잔여 지분을 전량 확보할 계획이다. 엠바크 스튜디오는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온라인 게임 개발사다.

넥슨은 엠바크 스튜디오 인수로 서구권 게임 시장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엠바크 스튜디오 창업자인 패트릭 쇠더룬드는 넥슨의 사내이사다.

넥슨은 향후 엠바크를 중심으로 북미와 유럽에서 개발하는 게임들의 경쟁력을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 법인 대표이사는 "이번 인수가 회사에 가져올 가치 및 가능성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엠바크가 넥슨의 완전한 자회사로 편입됨에 따라 양사가 갖고 있는 경험과 노하우들이 접목된 혁신적인 게임 개발 및 서비스 구축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