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변하는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한 조직개편"
넥슨, 8월초 조직개편 단행…PC·모바일 사업부 통합

넥슨이 온라인·모바일 사업 부문을 통합한다. 급변하는 게임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코리아는 8월초 온라인·모바일 사업 부문 통합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할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갖추기 위해서다. 새로 개편된 사업 조직은 김현 넥슨코리아 사업 부사장이 이끌고 게임별로 담당 팀이 새로 구축될 예정이다.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는 이날 서울 동대문디지털프라자(DDP)에서 열린 '청소년 코딩대회 NYPC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업부를 통합하는 조직 개편은 과거부터 검토해왔던 것"이라며 "넥슨이 과거보다 나은 성과를 거두기 위함"이라고 조직 개편에 대해 설명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