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코레일, 철도 이용 편의 증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네이버페이로 승차권 구매, 지도 서비스에 철도 시간표 확인
연내 시스템 구축, 내년부터 서비스 이용 가능할 전망
네이버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26일 서울역에서 철도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네이버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26일 서울역에서 철도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르면 내년부터 네이버(177,000 +12.03%)에서 코레일의 기차표를 예매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페이로 승차권 결제도 가능해진다.

네이버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26일 서울역에서 철도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MOU는 네이버-코레일 간 상호 협력을 강화해 국민들의 철도 이용 편의를 증진시키고 철도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사는 앞으로 철도 승차권을 네이버에서 쉽게 예약과 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연동할 계획이다. 코레일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승차권을 구매할 때 간편결제 앱 '네이버페이'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철도교통 여행 검색 품질 향상을 위한 코레일 데이터베이스(DB) 연동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양사는 연말까지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부터 이를 시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네이버는 코레일의 철도 시간표 정보를 네이버 검색, 지도 서비스에 노출할 계획이다. 이용자들은 보다 편리하게 철도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네이버의 지역 검색 및 관련 서비스를 담당하는 이건수 GLACE CIC 대표는 "한국철도공사와의 협력으로 생활밀착형 정보를 네이버 서비스에서 제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관련 정보가 편리하고 효과적으로 안내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네이버의 기술력을 활용해 앞으로도 한국철도공사와 다양한 협력 사업을 확대함으로써 철도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