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은 지난 5월 자본금 200억원을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 케이디인베스트먼트가 금융위원회로부터 여신전문금융회사 승인을 받고 본격적인 투자 활동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으로 케이디인베스트먼트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이 접목된 차세대 성장산업, 바이오 벤처 투자 등에 나설 예정이다.

광동제약은 케이디인베스트먼트의 투자 활동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성장성 높은 사업자를 선별해 자금 조달과 경영 및 기술지도가 포함된 전문 경영 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했다.

케이디인베스트먼트 대표는 모과균 전 광동제약 관리본부 임원이 맡았다.

모 대표는 20여년간 광동제약에서 기획과 재무 분야 업무를 맡아왔고, 회사의 상위 제약사 안착에 기여한 인물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