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결정이 다음 달로 연기됐다. 경영개선계획서를 제출한 데 따른 것이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인 코오롱티슈진이 개선계획서를 제출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거래소는 "지난 5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된 코오롱티슈진이 개선계획서를 제출함에 따라 거래소는 20영업일 이내에 기업심사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상장폐지 여부 또는 개선기간 부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거래소는 이달 5일 코오롱티슈진에 대해 코스닥 시장 상장규정 등을 통해 상장폐지 가능성을 검토하고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