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메이트X 이르면 8월말 출시 예상…9월 본격 맞붙을 듯

삼성전자가 9월에 자사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출시하기로 공식 발표하면서 하반기 삼성전자와 화웨이 간 폴더블폰 전쟁이 본격 개막할 전망이다.

양사는 올해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동시에 폴더블폰을 공개해 주목을 받았지만, 상반기 출시가 나란히 연기되면서 대전이 성립하지 못했다.
삼성 갤럭시 폴드·화웨이 메이트X 9월 폴더블폰 대전 본격화

삼성전자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갤럭시 폴드의 디자인을 보강하고 개선 사항에 대한 엄격한 테스트로 유효성을 검증했다"며 9월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갤럭시 폴드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는 그동안 문제점으로 제기됐던 화면 보호막을 베젤 아래로 넣어 사용자가 임의로 떼어낼 수 없게 했다.

또 힌지 상·하단에 보호 캡을 새로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하고 힌지 구조물과 갤럭시 폴드 전·후면 본체 사이 틈을 최소화했다.

힌지 틈 사이로 이물질이 들어가더라도 디스플레이를 보호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뒷면에 새로운 메탈 층을 추가했다.

화웨이도 메이트X 출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화웨이는 당초 6월에 메이트X를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접는 스크린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출시일을 9월로 늦춘 바 있다.

최근 중국 언론은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따르면 모델명 'TAH-AN00'가 이달 15일 6개월의 시범 네트워크 접속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업계에서는 이 스마트폰이 '메이트X'인 것으로 본다.

화웨이는 공식적으로 출시 일정을 밝힌 적이 없지만, 외신 등은 메이트X가 중국에서 8월 말까지 출시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화웨이 서유럽 지역 대표인 빈센트 팡은 지난달 외신 인터뷰에서 메이트X가 늦어도 9월까지는 출시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어느 회사가 더 빨리, 안정된 품질의 폴더블폰을 내놓을지 주목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 갤럭시 폴드·화웨이 메이트X 9월 폴더블폰 대전 본격화

그동안 밝혀진 사양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4.6인치, 펼쳤을 때 7.3인치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카메라는 후면 트리플 카메라, 커버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까지 총 6개를 장착했다.

접었을 때 얇은 부분은 15.5mm, 두꺼운 부분은 17mm로, 벌어진 틈이 1.5mm 내외다.

펼쳤을 때는 두께가 6.9mm, 힌지 부분 프레임까지 포함하면 7.5mm다.

무게는 263g이다.

개선 작업을 거치면서 약간의 변화가 있을 수 있다.

화웨이 메이트X는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의 갤럭시 폴드와 달리 밖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이다.

접었을 때 각 6.4인치, 6.6인치 화면이 있고 펼쳤을 때 8인치 디스플레이가 된다.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고 자사 '발롱 5000' 칩셋을 탑재해 5G를 지원한다.

무게는 295g, 두께는 접었을 때 11mm로 알려졌다.

배터리는 갤럭시 폴드가 4천380㎃h, 메이트X가 4천500㎃h다.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폴드는 5G 통신 모뎀을 집어넣으면서 배터리 용량이 4천235mAh로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