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마스터 비롯 각종 신용·체크·기프트카드 지원
미국의 LG전자 스마트폰 사용 고객이 LG페이로 물건을 구매하는 모습. / 사진=LG전자 제공

미국의 LG전자 스마트폰 사용 고객이 LG페이로 물건을 구매하는 모습. /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의 스마트폰 결제 애플리케이션(앱) ‘LG 페이’가 미국 시장에 상륙했다.

LG전자는 최근 미국 시장에서 LG 페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현지 LG 스마트폰 사용 고객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LG 페이 앱을 내려받으면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G8 씽큐를 시작으로 LG 페이 서비스 적용 제품군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LG 페이 서비스는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면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결제된다. 신용카드 10장, 포인트카드 50장까지 등록할 수 있어 지갑 대신 LG 페이 앱이 깔린 스마트폰만 들고 다니면 된다는 설명. 마그네틱과 근거리 무선통신(NFC) 결제 방식을 모두 지원한다.

LG 페이는 국내에 출시된 모든 신용카드를 등록할 수 있으며 체크카드 기능을 추가했다. 지난해 카카오뱅크 체크카드의 오프라인 결제 기능을 탑재한 데 이어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현금 인출 기능도 탑재했다.

현지 출시에 발맞춰 미국 양대 신용카드사 비자·마스터카드 계열 6개 신용카드와 사용률 높은 다양한 기프트카드를 지원한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음성인식 결제 기능까지 갖췄다. 앱 터치 없이 음성 비서 ‘Q보이스’나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해 “LG 페이로 결제해줘”라고 말하면 곧장 사용할 수 있다. 카드 사용 내역, 연결 은행계좌 잔고 확인 등도 가능하다.

2017년 LG 페이 출시 후 서비스·하드웨어·소프트웨어 강화로 편의성을 높이는 데 주력해온 LG전자의 황정환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은 “LG 페이 서비스의 본질을 기반으로 고객이 공감하고 감동할 수 있는 결제 서비스로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