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헤이그라운드 '서웊숲점' 개관 예정
2000평 규모로 680명 입주 가능
루트임팩트가 오는 9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헤이그라운드 2호점인 서울숲점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헤이그라운드 서웊숲점 조감도. 루트임팩트 제공

헤이그라운드 서웊숲점 조감도. 루트임팩트 제공

헤이그라운드는 지난 2017년 6월 성수동에 자리잡은 이후 현재 71개사, 550명이 입주한 소셜벤처 분야의 허브로 자리잡았다. 헤이그라운드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거나 비즈니스 모델 중 사회적 가치가 있는 기업들을 우선하여 이들이 성장하도록 돕는다. 단순히 임대료만 내는 일반적인 공유 오피스와 달리, 입주하기 위해 사회적 가치를 어느 정도 창출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인터뷰와 내부 심사 과정을 거친다는 설명이다.

헤이그라운드 서울숲점은 성수 시작점의 성공 사례를 토대로 성수동 기반의 소셜 임팩트 (사회적 가치 창출) 확산에 박차를 가하게 될 전망이다. 신규 지점은 성수동 옛 에스콰이어 사옥을 리모델링해 2000평 규모로 680명이 근무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된다. 또한 8개층 중 2개층에는 방송 제작이 가능한 팟캐스트룸을 비롯하여 아이를 동반하여 업무를 할 수 있는 키즈 라운지, 서가 라운지, GX룸 등이 들어선다. 또 입주사들의 제품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해 외부인에게도 개방할 계획이다.

개발도상국의 문맹 해결책으로 인정받은 학습용 게임 서비스 회사 에누마코리아가 서울숲점에 입주할 예정이다. 섹슈얼 헬스케어 기업 인스팅터스, 3040 남성들을 위한 독립잡지로 잘 알려진 ‘볼드저널’의 볼드피리어드도 서울숲점에 둥지를 튼다.

최지훈 루트임팩트 디렉터는 “입주 대상 기업을 소셜벤처뿐 아니라 소셜벤처의 성장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마케팅·브랜딩 에이전시, 미디어, 법무·노무·회계법인 및 사회적·환경적 가치를 중요시하는 기업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헤이그라운드 서울숲점은 이달 31일까지 일부 잔여 공간에 한 해 입주사를 공개 모집할 예정이다. 입주 절차에 관한 내용은 헤이그라운드 웹사이트를 참고하면 된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