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통큰 결단, 전직원 2만명에 주식 1000주씩 지급한 이유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小米)가 통큰 결단을 내렸다.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 명단에 처음 진입한 것을 자축하며 임직원은 물론 핵심 외주업체 관계자들에게까지 자사주 1000주씩을 특별 보너스로 지급한다.

23일 신랑(新浪)재경에 따르면 레이쥔(雷軍) 샤오미 회장은 전날 사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포천 500대 기업이 된 것을 기념해 전 임직원과 핵심 외주 업체 관계자 등 총 2만538명에게 1000주씩 샤오미 주식을 주겠다고 밝혔다.

샤오미 주식은 22일 홍콩 증시에서 8.950홍콩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샤오미 임직원 한 명이 받는 보너스의 가치는 135만원 정도다.

포천 발표에 따르면 샤오미는 468위를 차지, 포천이 선정한 세계 500대 기업 리스트에 처음으로 진입했다. 또 세계 인터넷 기업 명단에서는 7위를 차지했다.

레이 회장은 편지에서 "샤오미는 이제 큰 회사가 되었지만 크다는 것이 진정으로 강대하고 위대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샤오미는 위대함을 향하여 전진할 것"이라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