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애플이 인텔의 스마트폰 모뎀칩 사업을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에 인수하는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이번 협상은 인텔이 보유한 특허 목록 전체와 직원들을 포괄하는 것으로 인수가액이 10억 달러 또는 그 이상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WSJ은 지난 4월에도 비슷한 내용을 보도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당시보다 조금 진전된 상황으로 알려졌다.

WSJ은 자사 기기들의 성능을 향상시킬 핵심 부품을 개발하려는 애플의 노력에 큰 추진력을 안겨줄 조치라면서 기업가치가 수천억 달러에 달하는 애플에 이런 거래액은 작은 금액이지만 이번 거래는 전략적·재정적으로 중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관계자를 인용해 협상이 어그러지지 않는다면 다음 주 중 타결될 수 있다고 전했다.

우선 애플로서는 인텔이 수년간 축적해온 차세대 핵심 무선통신 기술인 5G(5세대 이동통신) 모뎀칩 관련 엔지니어링 기술과 인력을 확보할 수 있다. 애플이 직접 이를 개발할 때보다 수년을 단축할 수 있다.

인텔로서는 회사의 재무 상황을 압박해온 사업 부문을 털어낼 기회다. 인텔은 PC·노트북용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의 강자이지만 모뎀칩 사업에서는 연간 10억 달러씩 손실을 내왔다. 제품도 대체로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인텔은 이미 4월 자사 통신칩 고객이었던 애플이 경쟁사 퀄컴과 특허료 소송을 접고 수년간 모뎀칩을 공급받기로 했다며 협력관계를 복원하자 곧장 스마트폰용 통신칩 사업을 접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스마트폰이 아닌 다른 통신기기 관련 5G 사업은 계속 영위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