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은 23일 컴투스(104,800 0.00%)에 대해 “신작인 ‘서머너즈 워’의 동향은 긍정적이지만, 본격적인 신작 모멘텀까지는 다소의 시차가 있을 것”이라며 투자의견(매수)을 유지하고 목표가는 기존보다 9000원 낮은 12만3000원으로 하향했다.

이 증권사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컴투스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5% 상승한 1244억원, 영업이익은 22.3% 오른 370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시장 컨센서스(시장전망치)에 부합하는 수치”라고 밝혔다.

컴투스의 신작 게임인 ‘서머너즈 워’가 지난 5월 중순부터 6월 말까지 진행한 이벤트 및 콘텐츠 업데이트 효과로 높은 매출 증가세를 시현했을 것이라 예상했다. 성 연구원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휴면 유저가 대거 유입되면서 일간사용자수(DAU)가 20% 늘어나는 효과를 달성했다”고 분석했다.

신작 동향은 긍정적이지만 본격적인 신작 모멘텀 작동 시기까지는 아직 시차가 남아있다고 내다봤다. 성 연구원은 “기대 수준이 가장 높은 ‘서머너즈 워 MMORPG’,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등이 올해 론칭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를 중심으로 실적도 안정적이고 밸류에이션 측면에서도 매력적이나 신작 모멘텀 부재로 주가가 장기 소외 중”이라며 “신작 모멘텀 작동할만한 시기를 예의 주시하고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