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클라 "5G 상용화 빠른 덕분"
와이파이 속도는 세계 3위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 평균 속도가 세계 최고로 올라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인터넷 속도 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를 운영하는 우클라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 평균 속도는 조사 대상 140개국 중 1위를 기록했다. 다운로드 기준 76.74Mbps(초당 메가비트) 속도다. 지난해 8월부터 줄곧 세계 1위 자리를 지킨 노르웨이(67.93Mbps)는 2위로 밀려났다. 조사 대상국 평균치는 27.22Mbps로 집계됐다.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 속도는 3월만 해도 6위(54.89Mbps)에 머물렀다. 5G 상용화에 성공한 4월에는 63.81Mbps를 기록하며 3위로 뛰어올랐고, 상용화 두 달 만인 5월 1위로 올라섰다. 세계 14위에 머물던 1년 전보다는 속도가 79.7% 빨라졌다.

우클라는 5G 상용화 이후 모바일 인터넷 속도가 가파르게 올랐다고 진단했다. 이슬라 매케타 아슬라 콘텐츠수석은 “5G가 대한민국을 모바일 속도 세계 1위에 올려놨다”며 “대한민국의 5G 도입 속도가 매우 빠르다”고 분석했다.

한국의 5G 가입자는 상용화 이후 69일 만에 1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한국은 지난 4월 세계 처음으로 5G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한국은 무선 인터넷(WiFi)을 포함한 고정형 광대역 인터넷 속도에서 3위를 차지했다. 다운로드를 기준으로 148.59Mbps를 기록하며 싱가포르(199.39Mbps)와 홍콩(180.46Mbps)의 뒤를 이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