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통신 3사·금융권
블록체인 기반 전자증명 사업
졸업·계좌보유증명서, 스마트폰 앱으로 제출한다

졸업증명서, 성적증명서, 계좌보유증명서 등 각종 개인증명서를 이용자가 스마트폰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으로 간편하게 주고받을 수 있게 된다. 블록체인 기반이어서 보안을 우려할 필요도 없다.

삼성전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7개사는 지난 12일 사업 협약을 맺고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모바일 전자증명 기술 개발을 위한 컨소시엄을 출범시킨다고 발표했다. 컨소시엄은 내년 출시를 목표로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이용자는 모바일 전자증명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해 정부의 각종 민원 서류와 대학의 졸업증명서, 병원의 신체검사 정보 등을 발급받을 수 있다. 이후 각종 증명서를 원하는 곳에 제출할 수 있다.

지금은 온라인으로 대학 성적증명서와 졸업증명서를 발급받아 프린트해서 기업 등에 제출하지만 내년부터는 전자증명 앱을 통해 이를 받고 제출할 수 있게 된다. 같은 모바일 앱으로 증명서를 받은 기업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위변조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증명서를 꺼내 온·오프라인으로 이동시키는 과정에서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보안 기술이 적용된다.

KEB하나은행은 ‘계좌보유증명’을 모바일로 발행해 개인 신원을 확인하고, 공신력 있는 계좌정보를 제공한다. 신입 직원이 월급을 받기 위해 직장에 하나은행 통장사본을 낼 필요 없이 모바일로 계좌정보를 전송하면 된다.

우리은행은 재직증명서, 정책자금 수령자격 등을 모바일로 제출할 수 있는 ‘제증명서 간편제출 서비스’를 검토하고 있다. 코스콤은 기존 게시판 등에서 거래되던 비상장 주식을 모바일 전자증명을 통해 더 안전한 방식으로 거래되도록 한다. 이동통신 3사는 채용 과정에서 모바일 전자증명 앱으로 대학 제증명 서류를 받는다. 각 사는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술 개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자체 개발한 모바일 보안 솔루션 ‘녹스(Knox)’를 기반으로 사용자 기기에 안전한 신원 정보 관리 기능을 제공한다. 통신 3사는 기존의 블록체인 기반 기술을 모바일 증명에 접목할 계획이다. 은행들도 자체 기술을 바탕으로 앱 개발을 돕는다.

홍윤정/정지은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