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상반기 코스닥 시장의 제약(바이오) 업종 시가총액이 4조원 넘게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사별로 악재가 터지면서 업종 전반의 투자심리를 꺾어놓은 영향이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코스닥 제약 업종 시총은 28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조1000억원(12.3%) 줄었다. 제약 업종 소속 상장종목은 지난해 말 83개에서 올해 6월 말 86개로 3개 늘었지만 시총은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시총이 가장 큰 메디톡스는 상반기에만 7000억원 줄었고 셀트리온제약도 6000억원 쪼그라들었다. 특히 '인보사' 사태 직격탄을 맞은 코오롱티슈진은 지난해 말 2조6000억원에서 주식 거래가 정지되기 직전 5000억원으로 감소했다.

제약 업종에는 코스닥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 등이 포함돼 있지 않다. 거래소의 업종 분류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통', 신라젠·헬릭스미스는 '기타서비스', 에이치엘비는 '운송장비·부품' 업종에 각각 소속돼 있다.

결국 시장에서 제약·바이오주로 인식되는 종목들까지 고려하면 제약 관련 시총 감소 규모는 훨씬 더 크다.

당장 올해 상반기에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시총은 2조5000억원 줄었고 신라젠(1조6000억원 감소), 헬릭스미스(1조4000억원 감소), 에이치엘비(1조7000억원 감소) 등도 1조원 이상 줄었다.

제약·바이오주의 부진은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에 이어 올해도 악재가 터져서다.

코오롱생명과학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 허가를 받은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가 애초의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라는 사실이 지난 3월 공개되며 제품의 유통·판매가 중단됐고 이후 주가는 급락했다. 현재 코오롱티슈진은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올라 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또 에이치엘비는 신약 '리보세라닙' 임상 과정에서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허가 신청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소식이 지난달 27일 전해졌다.

이런 부정적인 문제가 터질 때는 해당 종목뿐만 아니라 불안감이 퍼지면서 제약·바이오주가 대체로 동반 하락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