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기업 디비콤과 함께 개발한 5세대(5G) 이동통신 중계기 설치를 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중계기는 5G 기지국 전파가 도달하기 어려운 중소형 건물, 지하 주차장, 소호(SOHO) 등에 설치된다.

초소형 크기에 무선으로 기지국과 전파를 주고받고, 원격 제어도 가능하다.

노키아·삼성·화웨이 등 모든 5G 기지국 장비와 연동할 수 있도록 개발된 것도 장점이라고 회사는 소개했다.

윤오한 액세스 담당은 "건물 안에서도 안정적인 고품질 5G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소규모 건물 등을 중심으로 구축을 본격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U+ "주차장·건물 안에서도 고품질 5G"…초소형 중계기 설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