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한경
7월 8일자 <‘韓 경제보복’ 역풍 맞은 아베…지지율 2%P 떨어져> 기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끄는 내각의 지지율이 한국 경제보복에 오히려 하락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한국 경제보복 '역풍' 맞은 아베…"日 보수 결집하려다 지지율 하락"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최근 아베 내각 지지율은 51%로 경제보복 이전보다 2%포인트 떨어졌다. 한국 보복 소식이 알려진 이후 실시된 설문조사에서 아베 총리의 ‘야심작’이 오히려 역효과를 낳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 조사 결과대로라면 오는 21일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주장하는 헌법 개정 지지세력이 81석가량을 확보하는 데 그친다. 참의원 선거 대상이 아닌 선거구의 기존 79석을 더하면 160석을 차지하게 된다. 절반은 넘기지만 개헌 발의에 필요한 전체 의석 3분의 2(164석)에 네 석 모자란다. 네티즌들은 “일본 보수세력을 결집하기 위해 내놓은 한국 보복조치가 오히려 지지율 하락의 결과만 낳았다” 등의 의견을 내놨다.

한국 경제보복 '역풍' 맞은 아베…"日 보수 결집하려다 지지율 하락"

같은 날 <기업도 사람도 돈도 떠나는 나라가 돼가고 있다> 사설은 국내 기업의 해외 투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해외 이주까지 크게 늘어나 사람도 한국을 떠나는 형국이라는 내용을 다뤘다. 반(反)기업·반부자 정서가 갈수록 팽배해지는 국내에서 탈(脫)한국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자본도 사람도 떠나가는 현실이 안타깝다” 등 댓글이 달렸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