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의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전문 기업인 신세계아이앤씨가 효성티앤에스와 매장 무인화·자동화 등 관련 정보기술(IT) 솔루션 개발·유통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10일 발표했다.

효성티앤에스는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제작하는 효성그룹 계열사다. 양사는 각종 매장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소비자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IT 솔루션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올해 안에 유통 IT 솔루션 개발을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관련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김장욱 신세계아이앤씨 대표는 “유통 현장에 꼭 필요한 정보기술로 매장의 효율성과 편의성을 높이는 혁신적인 IT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