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전문가와 반려동물 보호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 서비스 업체 펫트너가 영국계 엑셀러레이터 킹슬리벤처스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펫트너, 시드투자 유치 "반려동물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

펫트너는 수의사와 수의과 대학생 등 반려동물 전문가 그룹과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보호자를 연결해주는 온·오프라인 통합(O2O) 플랫폼이다. 반려동물 보호자가 여행이나 외출로 돌봄에 공백이 생길 경우 수의대생 등 전문가에게 반려동물 돌봄(펫시팅)을 받을 수 있도록 매칭해준다. 신원이 검증되고 전문성 있는 펫시터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지난 5월에는 한화생명 드림플러스의 디지털 헬스케어 부문 사업화 연계 프로그램에 선발되기도 했다. 펫트너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펫시팅 서비스를 넘어 반려동물 헬스케어 서비스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최가림 펫트너 대표이사(수의사)는 "킹슬리벤처스의 투자는 펫트너 서비스의 고도화는 물론 펫 헬스케어 데이터 기반 사업모델을 구축하는 신호탄이 될 것" 이라며 "펫트너의 성장 로드맵에 따라, 빠르고 믿을 수 있는 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제공과 헬스케어 플랫폼 구축을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