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바이오메딕스는 제일약품으로부터 배아줄기세포치료제 기술을 이전받았다고 8일 밝혔다.

이 기술은 배아줄기세포에서 신경전구세포를 대량 생산해 망막세포로 분화시키는 것이다. 신경전구세포를 3차원의 공 모양으로 양산할 수 있다. 또 냉동 보관을 할 수 있어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양 만큼 신경전구세포를 공급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공 모양의 신경전구세포에서 일부는 망막상피세포로, 일부는 시각세포로 분화할 수 있다"고 했다.

배아줄기세포는 수정란에서 만들어지는 줄기세포다. 배양 조건에 따라 무한 증식이 가능하고 어떤 조직 세포로도 분화할 수 있다. 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는 기대가 큰 이유다. 그러나 배양하기가 어렵고 원하는 세포로 분화시키는 기술이 필요해 이를 활용해 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은 많지 않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현재 배아줄기세포로 척수손상, 파킨슨병, 뇌졸중 등 뇌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척수손상 세포치료제는 비임상을 마치고 임상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비임상 단계인 파킨슨병 치료제는 2020년 임상 진입이 목표다. 성체줄기세포를 3차원으로 배양해 효능을 높인 하지허혈 세포치료제 임상도 신청해놨다.

조명수 에스바이오메딕스 연구소장은 "이번에 도입한 기술로 망막질환 세포치료제를 개발할 것"이라며 "이번에 기술을 인수하면서 감각계 질환까지 파이프라인을 확대하는 등 배아줄기세포 파이프라인을 강화하게 됐다"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