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천종식 천랩 대표, 허은철 GC녹십자 대표. 천랩 제공

왼쪽부터 천종식 천랩 대표, 허은철 GC녹십자 대표. 천랩 제공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천랩(대표 천종식)은 GC녹십자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생산 및 연구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천랩의 정밀 분류 플랫폼으로 개발한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의 의약품위탁생산(CMO), 의약품위탁개발생산(CDMO) 및 상호 관심 치료제 연구개발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천랩의 정밀 분류 플랫폼은 미생물의 유전체 정보 등을 바탕으로 특정 질병과 연관된 균주를 정밀하게 분석하는 데 쓰일 수 있다. 이 플랫폼을 사용하면 더 효율적으로 진단 기술, 치료제 등을 개발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천랩은 현재 암, 대사질환, 간질환, 자폐증 등 20여 개 질환과 관련 있는 미생물에 대한 대규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 또 5000개 이상의 균주 정보와 10만 개 이상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정보 등을 연계한 정밀 분류 플랫폼으로 간암, 대장암 치료 물질을 발굴해 전임상을 마쳤다.

올 하반기부터 항암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자폐증 등 치료제 개발에 본격 나선다.

천랩 관계자는 "우리가 자체 구축한 플랫폼 기술과 GC녹십자가 지난 50여 년간 축적한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 기술력을 결합하면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