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317,500 -0.31%)은 협력사인 얀센이 비만·당뇨 치료제(HM12525A)의 권리를 반환했다고 4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2015년 11월 얀센과 HM12525A에 관한 9억1500만달러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반환에도 이미 수령한 계약금 1억500만달러(약 1230억원)는 돌려주지 않는다 .

한미약품은 "최근 얀센이 진행해 완료된 2건의 비만환자 대상 임상 2상 시험에서 1차 평가지표인 체중 감소 목표치는 도달하였으나, 당뇨를 동반한 비만 환자에서의 혈당조절이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고 얀센 측이 알려왔다"고 말했다.

이어 "얀센이 권리 반환을 통보했으나, 이번 임상 2상 결과를 통해 비만약으로서의 효과는 충분히 입증됐다"며 "내부 검토를 통해 빠른 시일 내 개발 방향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