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프라 확대·플랫폼 기술 고도화할 계획
"택시서비스 혁신 기술 발전시킬 것"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모빌리티(이동수단)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KST모빌리티가 현대·기아자동차로부터 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택시산업 혁신은 물론 한국적 모빌리티 서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KST모빌리티 제공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택시산업 혁신은 물론 한국적 모빌리티 서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한 의미 있는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KST모빌리티 제공

이번 투자를 계기로 현대·기아차와 KST모빌리티는 택시 제도권 안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을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투자금을 기반으로 마카롱택시 사업 인프라 확대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반의 플랫폼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 연구개발 활동도 현대·기아차와 함께 할 예정이다.

KST모빌리티 관계자는 “현대·기아차가 택시업계와의 상생 구조 아래 택시 산업을 지원하고 정부의 전기택시 보급 정책에 적극 호응하기 위해 투자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KST모빌리티는 지난 2월 서울에서 직영 마카롱택시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지난 4월에는 전용 예약 앱(응용프로그램)을 출시했다. 민트색으로 단장한 차량, 무료 와이파이·생수·마스크 같은 기본 편의물품, 전문교육을 이수한 기사, 사전예약 호출방식 등 브랜드 차별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전략투자를 통해 빅데이터 기반의 수요-공급 예측 매칭 알고리즘 등 택시서비스 혁신을 위한 핵심기술을 발전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