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루쉬 아카마이 부사장 "인텔리전트 에지 플랫폼으로 서비스 성능 향상"

글로벌 클라우드 보안업체 아카마이의 오하드 파루쉬 보안기술 부사장은 3일 모바일 콘텐츠 다양화로 느려지는 문제 해결을 위해 네트워크 에지(끝부분) 관련 보안을 중요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파루쉬 부사장은 이날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진행된 보안 미디어 데이에서 "콘텐츠 형태가 다양해지고 그 양이 많아지면서 모바일 환경이 느려지는 문제가 발생한다"며 "이를 해결하고 웹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에지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카마이 인텔리전트 에지 플랫폼으로 고객서비스 성능과 미디어 질을 향상하고 있다"며 "이 플랫폼을 활용해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 등 보안 솔루션을 구축, 더욱 안전한 보안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로 트러스트는 '아무것도 신뢰하지 않고 모든 것을 검증한다'는 원칙을 따른 네트워크 보안 모델이다.

그는 "아카마이가 포레스터 리서치(Forrester Research), 가트너(Gartenr) 등 시장 조사 기관에서 보안 분야 리더로 인정받았다"며 "인텔리전트 에지 플랫폼으로 시간 당 3천740만 건의 악성 애플리케이션 공격을 방어하고 있고 가장 큰 공격 규모인 1.3Tbps 규모의 디도스 공격을 차단한 적 있다"고 강조했다.

페르난도 세르토 아태·일본지역 보안기술 및 전략 총괄도 "성을 쌓아 외부 침입을 막는 거점 방식의 경우 일단 침입자가 성안으로 들어오면 모든 것을 볼 수 있다"며 "멀웨어가 들어오고 나면 네트워크 안에서 확산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지적했다.

세르토 총괄은 "데이터센터가 모든 것을 처리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네트워크 에지가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클라우드 환경에서는 모든 보안 컨트롤을 에지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카마이는 클라우드 기반 원격 접근 제어 솔루션인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액세스(EAA)와 악성 사이트 접속 차단 서비스(ETP)로 제로 트러스트 모델을 구축, 지속해서 멀웨어, 랜섬웨어, DNS 데이터 유출에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카마이코리아가 이날 개최한 '2019 아카마이 시큐리티 서밋 인 서울'에는 고객 200여명이 참여해 최신 보안 시장 동향, 클라우드 보안 노하우 등을 공유했다.

"클라우드 시대 네트워크 끝단 보안 중시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