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브비가 세계 1위 보툴리눔톡신 제제 업체인 엘러간을 630억달러(약 72조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국내 관련 업체들의 주가에도 긍정적이란 분석이다.

26일 외신 등에 따르면 애브비는 엘러간의 지난 24일 종가인 129.57달러보다 45% 높은 주당 188.24달러에 인수를 추진한다. 인수는 내년 초 마무리될 예정이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매출 1위 류머티즘관절염 치료제 휴미라로 유명한 애브비은 그동안 차기 성장동력 부재가 약점으로 지적돼왔다"며 "이번 인수로 인해 80억달러의 미용 시장을 장악하고, 엘러간의 매출을 즉시 인식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소식에 엘러간의 주가는 간밤 25% 급등했다. 경쟁업체인 에볼루스와 레방스테라퓨틱스도 각각 4%와 5% 올랐다. 이번 거래로 톡신과 필러 시장의 성장성이 여전히 건재함을 확인한 것이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판단이다.

엘러간의 지난해 매출은 157억8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 감소했다. 엘러간의 2018년 매출 중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한 부문은 톡신·필러, 항감염제였다. 그러나 항감염제의 매출 비중은 2%에 불과해, 이번 인수의 핵심은 톡신과 필러라고 봤다.

진 연구원은 "국내 보툴리눔톡신 업체들의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엘러간은 메디톡스 톡신의 글로벌 임상과 판매를 담당하고 있어, 메디톡스가 미국에서 톡신을 출시할 경우 수혜를 기대해볼 수 있다"고 했다. 애브비가 45%나 높은 가격에 엘러간을 인수하는 만큼, 주력인 톡신 사업에 힘을 실어줄 것이란 예상이다.

또 사모펀드가 대주주인 휴젤은 이번 거래로 인해 엘러간처럼 높은 가격에 매각될 수 있는 가능성이 부각될 것으로 봤다. 지난달부터 미국에 톡신을 출시한 대웅제약 역시 가치 상승을 전망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