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후보자와 이견 못 좁힌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넥슨 매각이 끝내 무산됐다. 해외에서 인수자를 찾지 못한 넥슨이 국내 업체와 매각 협상을 진행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 매각금액이 15조원까지 치솟는 등 넥슨의 높은 몸값이 발목을 잡았다는 평가다.

26일 투자은행(IB) 업계와 게임 업계 등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넥슨 지주회사인 NXC 매각을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김 대표는 올해 초 자신과 특수관계인 등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 98.64%를 매각하기로 하고 인수 희망 업체들과 협상을 벌여왔다.

지난달 24~31일 진행된 넥슨 매각 본 입찰에는 글로벌 사모펀드(PEF) 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국내 최대 PEF MBK파트너스 등 재무적 투자자(FI)와 카카오, 넷마블 등이 참여했다.

업계는 매각 규모만 약 15조원으로 추정된 만큼 적정 인수 가격에서 김 대표와 인수를 희망하는 업체 간 이견이 존재했던 것으로 봤다. 그간 인수 후보자들의 자금조달 능력에 의구심을 표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유력 인수 후보자였던 카카오는 넥슨이 원하는 가격보다 한참 낮은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넷마블도 자금 조달능력에서 불확실성이 크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4월로 예정됐던 본 입찰 마감이 세 차례나 미뤄지면서 일각에선 인수가를 낮추기 위해 일부러 연기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업계는 이번에 무산된 넥슨 매각이 재추진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 실제로 재매각이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넥슨 관계자는 "매각 건과 관련해선 확인해줄 수 있는 게 없다"고만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