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에 재발방지 대책 마련 요청…내달 전체회의서 행정처분안 논의

한국원자력연구원이 2015년 이후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경주 방폐장)로 보낸 방사성폐기물(방폐물) 정보 대부분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방폐장에 들어가지 못하는 폐기물을 보낸 것은 아니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작년 9월부터 10개월간 조사한 결과 원자력연구원이 방폐장으로 보낸 방폐물 2천600드럼 중 약 80%에 해당하는 2천111드럼에서 핵종 농도 정보가 잘 못 됐음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원안위는 이런 조사 결과를 원자력연구원과 방폐장 운영기관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각각 통보한 상태다.

또 이번 조사에서는 한수원 의뢰로 원자력연이 수행한 원자력발전소 방폐물 분석 데이터 3천465개 중 167개에도 오류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오류 값을 보정한 뒤에도 원자력연 및 원전 방폐물은 방폐장에 들어갈 수 있는 수준이었다.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의 관리부실로 인해 이런 오류가 발생했다고 평가했다.

연구원이 측정·분석 결과를 잘 못 기재하거나 검증되지 않은 자체 개발 소프트웨어를 써 이런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원안위 "원자력硏 방폐물 분석 정보에 오류…관리부실 탓"

이에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에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또 다음 달 열리는 전체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행정처분을 논의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