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이 65%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2위 애플은 18%, 3위 LG전자는 16%였다.

삼성전자가 전년 동기 대비 5%포인트 점유율을 늘리는 동안 애플과 LG전자는 각 2%, 1% 점유율이 줄어들었다.

올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임수정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S10 시리즈에서 보급형 프리미엄인 갤럭시S10e를 라인업에 추가, 소비자들로부터 추가 수요를 끌어냄으로써 판매량을 끌어올리는 데 효과를 봤다"고 분석했다.

올해 1분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애플 아이폰XS, 삼성전자 갤럭시S10, 애플 아이폰XR, 삼성전자 갤럭시A9프로 순이었다.

임 연구원은 "2분기에도 국내시장은 5G 스마트폰 출시로 전년 동기 대비 성장할 것"이라며 "갤럭시S10 5G의 출시로 삼성이 계속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겠지만, LG도 5월 출시한 V50 씽큐의 초기 판매 호조로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삼성이 65% 차지"…갤럭시S10 효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