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7일 미국 뉴욕서 공개 유력
5G용 2개 모델로 출시
출고가 120만∼140만원대 예상
갤럭시노트10 예상 이미지(트위터 @OnLeaks 캡처)

갤럭시노트10 예상 이미지(트위터 @OnLeaks 캡처)

삼성전자의 하반기 야심작 갤럭시노트10이 오는 8월 미국 뉴욕에서 베일을 벗는다. 국내에서는 두 가지 모델로 8월22일경 출시될 예정이다.

19일 외신 보도와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8월7일 뉴욕에서 갤럭시노트10 언팩(공개) 행사를 연다.

삼성은 최근 수년간 갤럭시노트 시리즈 언팩 행사를 뉴욕에서 개최했다. 이번에도 전작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를 연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갤럭시노트10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갤럭시노트10은 5세대 이동통신(5G)용으로 일반(6.4인치)·프로(6.8인치) 2개 모델로 출시된다.

가격은 10만원 이상 오른다. 갤럭시노트9 가격은 128기가바이트(GB)가 109만4500원, 512GB는 135만3000원으로 출시됐다. 갤럭시노트10의 경우 일반 모델이 120만원대, 프로 모델이 140만원대가 될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6.4인치 모델은 기본 용량 128GB, 6.8인치 모델은 256GB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통사 관계자는 "각각 120만원대, 140만원대 가격선에서 제조사와 논의 중이다. 8월 초 공개해 22일쯤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은 갤럭시S10과 마찬가지로 전면 디스플레이에 카메라 홀을 남겨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단 카메라 홀이 우측 상단에 위치한 갤럭시S10과 달리 갤럭시노트10은 카메라 홀이 전면 중앙에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하단 베젤(테두리)이 얇아지고 45와트(W) 급속충전 기능이 지원되리란 예상이 나온다. 이어폰 단자를 비롯해 음량, 전원, 빅스비 버튼 등 물리적 버튼이 모두 없어질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카메라는 일반 모델은 후면 트리플 카메라, 프로 모델은 후면 쿼드 카메라를 장착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에선 5G와 LTE 모델로 나누어 출시된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