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의 향후 실적을 두고 국내외 투자 업계가 잇달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올해 안에 실적이 마이너스로 주저 앉을 것이란 전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최근 보고서에서 SK하이닉스는 올해 2∼3분기 부진을 이어가다 4분기 적자 전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적자 전망치만 1730억원에 이른다.

이는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인 1조3665억원보다 1조원 이상 줄어든 수준이다.

보고서는 하반기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예상보다 부진하며, 가격 하락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제시했다. 수요가 회복된다는 신호가 보이지 않아 메모리 반도체의 '다운 사이클(하락국면)'이 2020년 상반기까지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국내 투자업계들도 실적 하락세를 우려했다.

지난달 메리츠종금증권은 SK하이닉스가 4분기에 적자로 돌아설 것으로 관측했다. 예상 적자 규모는 2776억원으로 UBS의 전망보다 크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이미 1년 반 이상 하락한 낸드 시장에서 수요자들의 구매 의사는 회복되지 않고 있다"면서 D램 역시 전반적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탑재량 증가는 소극적"이라고 분석했다.

SK하이닉스가 지난 4월 컨퍼런스콜에서 2분기부터 모바일과 서버용 D램 수요가 개선되고 낸드플래시도 업황이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한 것과 상반되는 내용이다.

다만 업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 전쟁 등 부정적인 요인을 극대화하다 보니 나온 전망"이라며 "아직 대부분은 이 정도 수준까지 실적이 악화할 거라고 보진 않는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기준 증권가 컨센서스(추정치 평균)를 보면 SK하이닉스의 4분기 영업이익은 1조1903억원으로 하반기부터 실적이 회복세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날 증권사 3곳에서 발간한 보고서도 4분기 실적이 7000억∼1조원 수준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하반기 개선 강도도 낮아지고 있고 심지어 하반기 실적이 더 악화할 것이라는 의견도 팽배해지고 있다"면서 "3분기 소폭 개선, 4분기 1조 원대 영업이익 진입을 기대하고 있지만, 불확실성은 커졌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