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10만대 주차공간 확보 계획
사진=SKT

사진=SKT

SK텔레콤(259,000 -0.19%)은 보안전문업체 ADT캡스와 실시간 주차공간 확인부터 결제, 통합 관제, 현장 출동까지 주차 관련 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주차 솔루션 ‘T맵 주차’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운전자는 T맵 주차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으로 희망 목적지 인근의 다양한 주차장(ADT 캡스 직영 주차장, 제휴 주차장, 일반 주차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T맵은 주차장까지의 경로를 안내하는 역할을 맡는다.

직영 주차장의 경우 주차가능 공간 실시간 확인이 가능해 운전자들이 주차장 앞에서 헛걸음하거나 대기하는 불편이 사라질 전망이다. T맵 주차는 앱에서 주차권 구매, 사용 시간에 따른 결제, 사전 정산, 자동 결제 등 다양한 결제 관련 기능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SKT는 주차장 인근 상점에서 제공하는 각종 할인 혜택 적용, 전용 주차 포인트 구매시 5% 추가 적립, 직영 주차장 포인트 결제시 분당 과금 등 다양한 주차요금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SKT 고객의 경우 10% T멤버십 할인도 받을 수 있다. 단 T멤버십 할인은 직영·제휴 주차장에 한해 적용된다.

SKT와 ADT캡스는 다양한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해 할인 혜택을 강화해나갈 방침. SKT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사전 분석 및 운영해 T맵 주차 효율을 크게 향상시킬 계획이다.

T맵 주차 운영은 ADT캡스가 담당한다. ADT캡스는 24시간 통합 관제, 전국 단위 출동 보안 인프라, 최첨단 영상 관제 등을 동원해 차량 안전을 책임진다. T맵 주차 앱은 플레이스토어, 원스토어,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앱 다운로드 후 회원 가입, 차량 번호 입력, 자동결제용 카드 등록을 하면 주차장 탐색부터 길 안내, 앱 사전 정산까지 각종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SKT 고객의 경우 T 아이디를 연동하면 별도 회원 가입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공유 차량, 법인 차량 등 여러대 차량을 운전하는 경우에는 최대 5대까지 등록 가능하다.

SKT는 현재 확보한 직영·제휴 주차장 208곳을 연내 350곳 이상으로 늘려나가기로 했다. 이어 내년까지 600곳 이상을 확보할 요량이다.

장유성 SKT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주차장은 모빌리티의 시작과 끝이다. SKT는 5G 시대를 맞아 주차장을 이동 수단의 거점으로 삼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T맵 플랫폼을 기반으로 택시, 주차 외 다양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