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에릭슨 이어 업무협약
5G 기술 고도화에 협력하고
6G 활용 신규사업 공동 연구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손잡았다.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수준을 높이고 6세대(6G) 이동통신 기술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7일 삼성전자와 5G 고도화 및 6G 진화 기술 공동 연구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우선 5G 기술 수준을 개선하는 작업에 나선다. △28 초고주파 대역에서의 통신 기술 고도화 △초고신뢰저지연 통신(URLLC) △자율주행차량 및 드론용 V2X(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 기술 개발 등이 주요 과제로 꼽힌다. 5G망이 독자적으로 기능하는 스탠드얼론(SA) 기술, 실내에서 5G를 안정적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인빌딩 솔루션 등도 함께 들여다보기로 했다.

5G 서비스도 공공으로 만들 예정이다. 두 회사는 5G 관련 네트워크, 혁신 단말과 소프트웨어, 스마트 솔루션 등의 분야에서 신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5G의 다음 단계인 6G 기술과 관련한 연구개발(R&D)에도 나서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함께 6G에 필요한 기술을 모색할 방침이다. 또 6G를 활용한 신규 사업 모델을 함께 연구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으로 삼성전자와 노키아, 에릭슨 등 통신장비 업계 ‘빅3’를 모두 우군으로 두게 됐다. 앞서 SK텔레콤은 12일 핀란드의 노키아, 13일 에릭슨과 5G 고도화 및 6G 이동통신 공동 기술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맺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