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사진=연합뉴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사진=연합뉴스)

"트랙터를 개발한 기업에 농사 일자리가 없어졌다고 그 책임을 물을 수 있을까요?"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GIO·사진)가 5년 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혁신 기업에 대한 규제는 변화하는 시대 흐름을 역행하는 것"이라며 "4차 산업, 인터넷 기업은 국경이 없는 만큼 규제를 바라보는 시각도 반드시 글로벌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GIO는 18일 서울 중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디지털 G2 시대, 우리의 선택과 미래 경쟁력' 심포지엄의 대담자로 나섰다. '한국 인터넷 산업의 선구자에게 듣는다-네이버 창업과 성장의 경험' 주제로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이사장 김도현 국민대 교수와 대담했다.

이 GIO의 별명은 '은둔형 경영자'. 공개석상에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 6월 중소기업중앙회가 제주도에서 주최한 리더스포럼 이후 5년 만에 이날 대중 앞에 선 것이다.

"네이버가 생긴 지 20년이 지났다. 인터넷 환경이 워낙 빨리 바뀌고 생각도 변화하는 만큼 강연에 나서는 것이 조심스러웠다"고 운을 뗀 그는 "우리 언어에 기반한 검색 엔진이 활성화돼야 한다는 엔지니어적 사명감으로 네이버를 만들었다. 데이터 주권을 지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고 우리 손으로 만든 데이터 인프라를 잘 지켜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시장 독점을 우려하는 시선과 뒤따르는 규제에는 짙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GIO는 "인터넷, 4차 산업은 국경 없는 산업이다. 글로벌해지지 않으면 경쟁 자체가 어렵다"면서 "유럽이나 중국은 규모의 경제로 연구개발(R&D)에만 수조원을 쏟아 붓는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큰 회사가 나오면 규제를 해야 하고, 기업이 성장하는 게 부도덕하다고 본다"고 토로했다.

이어 "글로벌 규모를 놓고 기업을 봐야지, 우리나라만 따로 떨어트려놓고 봐선 안 된다"고도 했다. 규제 역시 글로벌 시각에서 산업 특성에 맞춰 접근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그는 "회사 입장에선 기술력이 뒤저지지 않도록 혁신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다. 혁신과 기술 개발에 따른 일자리 문제를 회사의 책임으로만 떠넘기면 안 된다"고 힘줘 말했다.

대신 기업의 지배구조 투명성은 필요하다고 했다. 이 GIO는 "기업은 결국 사업을 잘해야 하지만 '스스로 할 수 있는 것'은 회사를 투명하게 운영하는 일이다. 책임지고 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회사가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고 전세계 어디에 내놔도 부끄럽지 않다는 자부심은 있다"고 말했다.

해외 시장 진출 계획도 밝혔다.

이 GIO는 "미국과 중국이 전 세계 인터넷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는 점은 큰 문제라고 인식한다다"며 "우리는 유럽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탐색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최근에는 유럽 시장도 스타트업이 활발해졌으며 미국 실리콘밸리보다 유럽에 투자하는 규모가 커질 정도로 시장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심도 있는 고민이 필요한 시기"라고 전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