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애플에 이어 처음으로 2위에 올라섰다.

16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 1분기 세계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갤럭시 버즈를 앞세운 삼성전자가 8%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4분기 3%(3위)보다 점유율을 두 배 이상 높인 것이다.

무선이어폰 시장 ‘절대 강자’인 애플은 지난해 4분기에 이어 60%의 점유율을 유지했다. 애플과 삼성전자 다음으로는 자브라(5%), 보스(3%), QCY(3%) 순이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애플이 에어팟 2세대를 출시했지만 예상보다 판매가 덜했다”며 “삼성전자가 갤럭시 버즈를 적극 홍보해 시장점유율을 대폭 높였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버즈는 기어 아이콘X의 후속작으로 지난 3월 갤럭시S10과 함께 출시됐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