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코리아스타트업포럼, 비공개 간담회
스타트업 업계 "사회적 대타협 기구 합의안 조속 이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와 스타트업 업계가 모빌리티 문제 해결을 위해 간담회를 열었다. 스타트업 업계는 이날 간담회에서 지난 3월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도출된 합의안을 이행해 줄 것을 정부에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에서 코리아스타트업포럼과 간담회를 열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모빌리티 사업을 하고 있는 카카오, 쏘카 등이 속한 단체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3월 7일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안이 나온 후 처음으로 이뤄진 정부와 스타트업 업계 간의 만남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타다 운영사인 VCNC(브이씨엔씨), 카풀 업체 풀러스, 마카롱 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안을 이행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알려졌다. 스타트업 업계는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가 합의안을 조속히 이행해 줄 것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안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내 업계와 정부는 규제 혁신형 플랫폼 택시의 출시를 위해 노력하고 이를 위해 당정과 업계가 참여하는 실무 논의기구도 구성하기로 했다. 규제 혁신형 플랫폼 택시란 택시산업에 적용되는 산업구역, 요금, 차종 등의 규제를 해소하고 플랫폼 산업에 택시 유휴자원을 활용하는 것을 말한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관계자는 "처음으로 국토부와 스타트업 업계가 만나는 자리였다"며 "스타트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서 토로하고 다양한 형태의 모빌리티 사업이 고사하고 있는 분위기를 전하고 플랫폼 택시 이행 방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고 말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지난 5월에도 택시업계와 모빌리티 업계가 상생할 수 있도록 정부와 여당에 규제 혁신형 플랫폼 택시의 출시를 위한 여건 조성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