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한국수력원자력과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스마트 발전소를 세운다.

SK텔레콤은 지난 13일 한국수력원자력과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스마트 발전소 구축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 발전소는 5G,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다양한 ICT를 접목해 효율성과 보안성을 강화한 발전소 모델이다.

스마트 발전소에는 SK텔레콤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공간을 소프트웨어로 가상화해 모의실험(시뮬레이션)하는 방식이다. 실제 발전소의 현재 상태, 생산성, 동작 시나리오 등을 가상 공간에서 실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고 안전 문제를 예측·진단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한국수력원자력과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원전 설비들을 3차원으로 구현해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양사는 또 해외 시장 개척과 에너지 신사업 등 미래 부가가치사업 발굴, 사회적 가치 실현과 플랫폼 구축 등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발전소 인근 지역에는 주민 복지를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