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타다 프리미엄 발표 하루 만에
市 "인가 안 했다" 반박
타다 - 서울시 '설전 2라운드'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지난 11일 서울시로부터 고급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인가’받았다고 발표했다. 다음날인 12일 서울시는 “인가해 준 적이 없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타다가 서울시와의 합의에 이르러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게 된 것은 사실이다. 양측의 오해는 ‘인가’와 ‘협의’ 두 단어를 둘러싸고 빚어졌다. 서울시는 “인가 대상은 (타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면허를 전환해야 하는 택시 사업자로, 중개 플랫폼인 타다가 아니다”고 설명했다. VCNC는 곧바로 해명 보도자료를 냈다. VCNC 관계자는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 출시와 관련해 서울시와 구두상 ‘협의’한 것을 ‘인가’로 이해해 발표했다”며 “서울시 공식 절차가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성실하게 논의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타다가 엇박자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월 택시업계는 “타다는 불법 서비스”라며 검찰에 고발했다.

VCNC는 서울시 민원 답변 결과를 인용해 “서울시가 인정한 합법 서비스”라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에 대해 “직원이 사실 내용을 잘 모르고 한 답변으로 공식 입장이 아니다”며 “(진행 중인) 검찰 조사 결과와 그에 따른 국토교통부 유권해석 결과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모빌리티(이동 수단)업계에선 서울시의 명확하지 않은 소통 방식과 VCNC의 과도한 마케팅 모두 문제라고 지적한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시가 택시업계와 모빌리티업계 양쪽 눈치를 보느라 명확하게 대응하지 않아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며 “새로운 서비스 출시 등 이슈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과도한 마케팅에 나서고 있는 VCNC도 문제”라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