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개 스타트업이 IR·해커톤 등 참여
코리아스타트업포럼(코스포)가 11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빠시또르니에서 '한·핀 스타트업 서밋'을 열었다. 양 나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간 교류 기회를 확대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는 자리다. 문재인 대통령과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행사를 참관했다.
코스포, 한국·핀란드 스타트업 교류하는 '한-핀 스타트업 서밋' 열어

행사에는 배달의민족, VCNC, 야놀자 등 53개의 국내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서경미 링크샵스 대표가 기업설명회(IR) 행사 사회를 맡았으며, 박재욱 VCNC 대표와 유범령 모비데이즈 대표 등 10개 기업 대표가 발표를 진행했다. 기업설명회(IR) 후에는 해커톤이 이어졌다.

1박 2일간 진행된 아이디어 경진대회인 해커톤 행사는 이석우 두나무 대표의 발표로 시작됐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이수진 야놀자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등은 대학생 상대 멘토로 나섰다.

핀란드와 국제 협력 물꼬도 텄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지난 10일 한국프롭테크포럼 의장 자격으로 핀란드 대표 프롭테크 단체 '프롭테크핀란드'와 만나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종호 키튼플래닛 대표는 유아교육 컨텐츠 분야 현지 바이어와 접촉했다. 코스포는 세계 최대 스타트업 축제 슬러시의 주관기관인 알토에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최성진 코스포 대표는 “그동안 국내에서 규제, 이해관계 문제 관계로 숨죽여온 스타트업이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력을 보여준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