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지제록스가 별도 스캐너 없이 문서를 전자화해 관리하는 솔루션을 공개했다.

한국후지제록스는 11일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페이퍼리스 2.0 컨퍼런스’에서 문서관리 솔루션 업체 인젠트(INZENT)과 개발한 ‘IoT ECM-복합기 연계 솔루션’을 소개했다. 기존에는 문서를 전자화하기 위해 전용 스캐너를 둬야했다. 그러나 ‘IoT ECM-복합기 연계 솔루션’을 이용하면 기존 복합기를 통합콘텐츠관리시스템(ECM)에 곧바로 연결한다. 문서 전자화를 위한 별도의 기기가 필요 없어 비용이 절감된다.

솔루션을 활용하면 기업 내 모든 콘텐츠를 ECM과 연계해 통합적으로 문서를 관리할 수 있다. 또 중앙화 시스템에서 복합기를 통한 정보 유출을 막아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복합기의 스캔과 수신 팩스 기능을 활용해 간편하게 문서 조회를 할 수 있어 업무 프로세스 효율화도 기대할 수 있다.

김현곤 한국후지제록스 사업본부장은 “종이문서 전자화 솔루션으로 앞으로 업무 프로세스를 크게 단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